라이프로그


건축 vs. 광고 남자2

"작품을 만든 사람만 아니라 작품을 의뢰한 사람에게도 상을 주는 분야가 둘이 있어. 그게 건축이랑 광고야. 같은 땅에 방을 100개를 만들 수 있는데 아름다운 건물을 짓기 위해 50개밖에 만들 수없다면 그런 결정은 오직 건축주만이 내릴 수 있거든. 광고도 마찬가지야. 30초 내내 제품 이야기만 할 수 있지만 더 큰 공감을 위해 아이디어와 소비자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것 역시 광고주만이 할 수 있는 결단이지. 그런 용기를 기리기 위해 건축주상이 있고 광고주상이 있는거야." (남자1)

건축과 광고의 유사성은 더 찾을 수 있다. 훌륭한 건축가는 세가지를 이해해야 한다고 한다. Art, science, business. 예술적으로 가치있는 설계는 과학적으로 실현 가능하해야 하고 이것은 반드시 제한된 예산과 스케쥴 안에 완성되어야 한다. 광고도 유사하다. 광고는 일찍부터 크리에이티브란 이름으로 아트를 소비자 유인의 도구로 사용해 왔다. 그러나 전략을 수립하는데는 심리학, 행동경제학 같은 아카데미아의 과제부터 새로운 테크놀러지의 도입까지 과학과 끊임없이 소통해왔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결국 광고주의 돈을 벌어주고 광고회사가 안정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비지니스의 틀에서 바라봐야 한다.

자신의 능력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야 말로 광고인의 자기 계발 첫 단추다. Art, science, business를 다 갖추는건 불가능에 가깝다. 그러나 단 한가지는 분명한 강점이어야 한다. 그리고 거기에 다른 하나를 더할 수 있다면 업계에서 이룰 수 있는게 많은 사람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