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유승민은 왜 안 뜨나 남자2

자기가 뽑은 후보를 스스로 흔들더니 개혁보수하겠다고 박차고 나온 자유한국당을 제발로 다시 걸어들어가겠단다. 그나마 기대를 걸었던 국민이 바보지만 유승민의 지지율이 10%라도 나왔으면 이런 상황까지 가지 않았을 것이다. 심상정도 뜨는데 왜 유승민의 지지율은 꿈쩍을 안할까? 합리적 보수유권자가 존재하지 않는 나라에서 합리적인 보수정당 자체가 성립안한다는 비하는 일단 접어두고 마케팅 관점에서만 생각해봤다.  

1. 제품없는 브랜드 캠페인

사실 바른정당은 대선 이후가 훨씬 기대가 됐다. 과반정당이 없는 상황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협치는 필수적이다. 지지층이 겹치는 민주, 국민, 정의가 한배를 탈 수밖에 없을때 중요한 의제는 바른정당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 ㅂㄱㅎ 탄핵도 바른정당의 용단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그래서 탄핵에서 대선까지 3개월도 없었던게 바른정당에겐 치명적이었다. 바른정당의 존재가 국정에 어떤 효과가 있는지 증명할 기회 자체가 없었다. 브랜드 캠페인으로는 이노베이션을 말하는데 정작 팔 제품 자체가 없는 상황. 국민의당은 총선을 통해서 중도정당이 어떻게 보수와 진보를 견인할 수 있는지 어렴풋이 보여주기라고 했다. 유승민 지지도보다 바른정당의 지지도가 더 낮은데 모든 책임을 후보에게 모두 묻는건 부당하다. 바른정당을 보면 대표이사의 생각과 직원의 생각이 따로노는 회사를 보는 느낌이다.


2. 사양과 편익의 혼동

제품사양과 소비자편익의 혼동은 마케팅에서 흔한 오류다. 예를 들어 ABS 브레이크는 사양(feature)일뿐이고 편익(benefit)은 눈길, 빗길에서도 안전한 제동이다. 더 나아가 최종편익(end-benefit)는 내 가족을 지켜주는 기술이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을 소비자로 연결하지 못해서 실패한다.

"따뜻한 보수"는 아쉽게도 대단히 내부자적인 사고방식(inward thinking)이다. 경쟁자들의 마케팅 제언(marketing proposition)과 비교해 봐라. 적폐를 청산하겠다, 정치를 바꾸겠다,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겠다에 비교해서 보수를 바꾸겠다는 훨씬 작은 이야기처럼 들릴 수있다. 유승민은 보수정치인 이전에 대중정치인이다. 따뜻한 보수를 해서 무엇을 하겠다는 것이 더 명확했어야 했다. 공화국과 공동체 이야기에 머무르는걸로는 부족하다.


3. 향상심 아니면 면죄부

설득을 목표로 하는 커뮤니케이션은 감정을 건들어야 한다. 향상심을 느끼게 하거나 면죄부를 주거나. 

이걸 먹어, 이걸 입어, 이걸 써봐, 네가 상상도 못할만큼 멋있어질거야. 정치에서 유권자에게 새로운 꿈을 꾸게 하는건 난이도가 높은 작업. 마틴 루터킹의 I HAVE A DREAM 정도 되어야 가능. 안철수가 이걸 어떻게 해보려고 했는데 후보 자체가 역량이 안됐다. 

면죄부는 보다 더 강력한 심리적 편익이다. 싸지만 품질도 좋아, 바쁘면 이것만 해도 충분해, 네가 못 생긴건 네 책임이 아니야. 레드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찍 소리도 못하던 인간들에게 괜찮아, 네가 잘못 뽑은게 아니야, 나라가 이렇게 된건 종북좌파들 때문이야라고 심리적 면죄부를 줬다. 

그런데 유승민은 향상심이나 면죄부가 아니라 도리어 죄책감을 건들었다. 따뜻한 보수란 냉혹한 보수를 전제로 하는 말이다. 내가 그동안 찍은 보수는 가짜 보수란 말인가, 머리로는 이해해도 마음은 불편한 이야기가 아닐 수없다. 정치인의 철학으로선 훌륭하지만 표를 얻기 위한 전략으로는 그다지 효과적이 아니다. 소비자(유권자)에게 고백이 아니라 유혹을 해야한다.

나가며

김무성씨 말대로 소쩍새 우는데는 다 사연이 있을것이다. 그리고 다 결과론일 뿐이다. 문재인이 우클릭을 하지 않았다면, 안철수란 중도후보가 없었다면, 심상정이란 새로운 발견이 없었다면 대박을 쳤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유후보 본인이 말하는대로 합리적 보수라는 지도에도 있지 않은 길을 가는 첫발일 수 있다. 예전에 앵그리버드를 만든 Rovio 개발자 강연을 들을 일이 있었다. 사람들은 게임 하나 운좋게 걸려서 대박 난거로 아는데 사실 수많은 제품을 시장에서 말아먹고 성공한 역전 만루홈런이었다고. 정치도 마케팅도 처음부터 대박 나는건 환상이다. 







 


덧글

  • AstroDNA 2017/06/12 23:14 # 답글

    대부분 사람들이 유승민 의원이 이번 대선에서 대통령을 바라봤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확실히 호객행위나 유혹과는 정 반대로 노선을 잡았죠
    말도안되는 국정농단 사건에서 유승민 의원은 현실적인 1표보단
    정치판에서 보수에 절망한 국민들에게 신뢰를 회복하고자 했다고 생각합니다.
    중과세 중복지를 자주 언급함으로써
    유권자 입장에서 불편하게 들리는 중과세지만 그런 부정적이고 유쾌하지 않아 외면해온 것들을
    솔직하게 드러냈고,
    그동안 자칭 보수세력의 두드러지는 특징인 겉다르고 속다른 가식적인 행태와 다르단 것을 느끼게 했었다고 생각합니다.

    개혁을 말하지만 너무나도 미약한 지지기반을 2017 탄핵국면과 보수 최대 위기 상황과 맞물려
    유승민 의원 나름대로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과정의 일부라 생각합니다.

    집단 탈당 사건도 있었고, 지지율이 쉽게 오르지 않았던 일들 등.. 그런 와중에도
    품위와 격을 잃지 않고
    문 대통령 취임식까지 패자의 입장임에도 참석해 축하인사를 했던 모습을 보면서
    정치적 입장이 다르더라도
    유승민이라는 사람에 대해 좋은 이미지가 생기는 것은 당연할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태어날 때부터 지금까지 한국 최고 엘리트 계층으로 살아왔던 인물로
    다른 역경을 많이 겪은 사람들처럼 유권자들을 한순간에 매료시키는 사람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대선 이후 지속적으로 어떤 일을 할지, 5년 후에 다시 대선에선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기대되는 정치인이고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