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남자 1의 생존기 03_아이디어 남자1

생각과 아이디어의 관계는 패스와 어시스트의 관계와 동일하다. 패스 중에 골로 연결되는 패스만을 어시스트라고 하듯, 수많은 생각 중에 문제를 해결하는 생각을 아이디어라고 한다. 크리에이터(정확한 명칭은 아니지만 통용되므로)는 아이디어를 내는 사람, 즉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이다. 이 역할은 광고회사의 형태나 시기에 따라 바뀌지 않을 것이다. 

 종대사이건 *디지털 대행사이건 크리에이터의 역할은 크게 다르지 않다. 아니 본질적으로 같다. 브랜드가 당면한(혹은 당명하게 될)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시장을 살펴봐야 하고, 사람들의 날것의 욕망을 들여다봐야한다. 디지털 대행사에서 적응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간혹 묻는 사람들이 있다. 종대사에서 오래도록 일했는데 디지털 대행사로 옮기는 것이 쉽게 가능하냐고. 축구와 풋살 정도의 차이라고 이야기한다. 필드도 다르고, 규모도 다르며, 티켓값도 다르지만 축구선수가 풋살을 두려워 할 이유는 없다고. 

***

2017년에 '디지털 대행사'라는 이름은 적절하지 않아보인다. 
종합광고대행사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쓰이다보니 only digital처럼 보인다. 
'포스트비쥬얼'이 슬로건으로 쓰고 있는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디지털 시대의 광고회사.(Agency for Digital Ag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