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2017년 영국 크리스마스 광고전 총정리 남자2


영국의 크리스마스 시즌은 대중 백화점 John Lewis의 성탄절 광고와 함께 시작된다. 원래 존 루이스는 좋은 품질과 서비스를 내세우며 광고를 하지 않는 브랜드였다. 그러나 10여년전부터 "마음을 녹이는 (heart melting)" 스토리텔링 크리스마스 광고로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의 광고는 여기서 확인) 여기에 뒤질세라 경쟁 백화점들도 비슷한 스타일의 광고들을 쏟아냈고, 크리스마스 기프트 시장에 뛰어드는 영국의 유명 브랜드들은 거의다 크리스마스 특별 광고를 만들기 시작했다. 11월 초중순에 온에어를 하는데, 헐리웃 블록버스터들이 개봉날짜를 두고 눈치작전을 하듯이 존 루이스 광고 온에어 날짜를 피하기 위해 애를 쓴다. 존 루이스의 새로운 크리스마스 광고는 BBC 아침방송에 나올만큼 일반 소비자들도 관심이 크다. 

올해 존 루이스 광고는 솔직히 그저 그렇다. 이것 하나만 보면 나쁘지 않지만 몇년전에 성공했던 공식을 재탕한게 분명하다. 매번 홈런을 쳐야한다는 압박감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Adam & Eve DDB가 만들었는데 6개월전에 회사 모든 제작팀에게 OT를 하고 일주일마다 리뷰를 했다고 한다. 사실 올해 대부분의 크리스마스 광고가 크리에이티브적으로 인상적이지 못하다. 나는 이것이 부담감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강박이 느껴지는 광고들이 너무 많다. 좋은 크리스마스 광고는 친근함과 낯설음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명절의 기쁨이 있으면서도 남들과 차별이 되야 하기 때문이다. 성공에 대한 압박이 전혀 낯설음이 부족하거나 지나치게 낯선 크리스마스 광고를 양산했다. 

또하나 지적해야 하는 것은 diversity에 대한 강박이다. 얼마나 많은 광고들에 mixed family가 등장하는지 모르겠다. 백인 커플, 백인 가족은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다양성이 적은 것보다 많은 것이 낫지만 괴리감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많을 것 같다. 런던 이외의 지역에 가보면 아직 영국은 대단히 백인의 나라다. 광고는 소비자의 거울에 멈춰선 안 되지만 딱 반발자국만 더 나가야 한다. 

올해는 크리스마스 광고가 너무 많아서 다 소개하긴 무리다. 그래서 내 맘에 든 것 몇편만 골랐다. 대신 카테고리별로 나눠봤으니 어떤 식의 패턴이 있나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백화점>

영국의 4대 백화점은 John Lewis, Debenhams, Marks & Spencer, House of Fraser다. Harrods, Selfridges 같은 고급 백화점은 당연히 TV 광고 같은거 하지 않는다. 전략은 가족 고객과 여성 고객(패션) 둘중의 하나다.














<슈퍼마켓>

올해 크리스마스 광고 중에 언론이 제일 좋아한건 Waitrose다. 낯선 사람들이 눈보라에 갇혔는데 함께 음식을 나누고 가족이 되었다는 서사는 대단히 영국적이라서 우리가 보기엔 좀 밋밋할 수있다. 중간에 컬러로 바뀔줄 알았는데 끝까지 흑백으로 밀고 같다. Asda 같은 광고는 크리스마스다워서 좋지만 윌리웡카의 변주에 지나지 않는다. Tesco는 시장점유율 1위의 국민슈퍼로서 다양한 계층에게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묻고 있지만 대답을 하다만듯한 느낌이다.









<다른 리테일러들>

우리팀이 만들었으니 객관성이 없다고 할 수 있지만, 이번 광고전에서 내 마음속의 1위는 Boots다. 서구의 드럭스토어는 약국+화장품 가게다. Boots는 영국 국민의 90%가 가까운 부츠 매장까지 걸어서 10분 거리에 산다는 통계가 있을만큼 국민 브랜드다. 감동은 절제할때 가장 감동적이란 교훈을 되새기게 하는 필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